요즘 SNS가 완전 대세다. 내년에 있을 총선도 SNS로 인해 젊은층의 투표 관심도가 많이 올라갈 것이라는 기사도 나오고 있다.


네이버와 다음의 뉴스 기사를 읽다가 기사 맨 아래쪽에 있는 SNS서비스 연동을 비교하게 되었다.


네이버는 SNS로 "미투데이"를 서비스하고 다음은 SNS로 "요즘"을 서비스한다.


다음

아래 첫번째 보이는 이미지는 다음의 뉴스 아래 있는 SNS연동 버튼이다. 다음에서 운영하는 "요즘"을 포함하여 트위터, 페이스북 심지어는 경쟁사인 미투데이 연동도 지원하고 있다.


daum.jpg



네이버

아래 이미지는 네이버 뉴스의 아래 부분에 놓인 SNS연동 버튼이다. 미투데이만 지원한다.ㅠㅠ.. 아쉬운 대목이다.


naver.jpg 



다음은 열려있고 네이버는 닫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