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근처에 개나리가 활짝 펴서 지기 전에 사진을 찍어 남기기로 했다. 왠지 노란색은 정연이랑 잘 어울릴것 같기도 하고...


월요일 휴가를 내고 서울대공원으로 행했다. 분유, 기저기, 겉싸게, 속싸게, 유모차, 카메라, 카메라 다리, 간식거리 등등 이것 저것 챙길 것이 많았다.


IMG_1213.png


서울대공원에 도착해서 개나리가 많이 피는 곳으로 갔다. 그런데 이곳은 아직 활짝 피질 않았다. 일주일 늦게 갔으면 좋았을 뻔했다...


IMG_1214.png


그래도 열심히 찍을 것은 다 찍었다...ㅋㅋ


IMG_1215.png


IMG_1219.png 

IMG_1227.png


햇볕은 따뜻했는데 문제는 바람이었다. 생각보단 추웠고 셌다.


IMG_1231.png

 

정연이를 재우고 유모차에 누인 다음에 우리 둘이 사진 찍으러 갔다.


IMG_1232.png


IMG_1233.png


둘이 사진을 찍고 있는 동안에 내가 물었다.


남편 : "정연이 울고 있는 건 아니겠지?"

아내 : "엄마 귀는 천리안이야 애가 울면 다들려.."

남편 : "그래?" (약간 의심적으며...)


혹시나 해서 유모차로 가보았다. 울 쩡연.... 열심히 울고 있다...ㅠㅠ


IMG_1234.png


정연이가 울어대서 그만 되돌아 가기로 했다.


IMG_1235.png 

현대미술관이 휴관일이라 아쉬웠고 사진을 찍을 곳이 많았는데 다하지 못해서 더 아쉬웠다.

5월 말쯤에 한번 더와야겠다.


IMG_1237.png


IMG_1238.png

 

IMG_1239.png

 

IMG_1240.png


IMG_1241.png


IMG_124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