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다녔던 학교 화장실에서 본 글귀구만..
ㅋㅋ
은밀한 곳에서 이 글을 읽으며 많은 위로를 받았었는데..
참 좋은 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