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이 블로그 저작물 이용가능 사항-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3.0


월요일 아침 평소보다 조금 일찍 출근했다.

다른 아침과 다르게 날씨는 흐렸지만 춥지 않았다.

오늘 눈이라도 쏟아질것 같은 날이다. 


조찬 김밥을 들고 책상에 앉았는데 가슴이 딱 막혀 온다.

쓰레기, 책, 종리 조가리가 뒤엉커 여기저기 널부러져 있는 모습이다.

감기 때문인지 수북히 쌓여 있는 먹지가 내 목을 메워버리는것 같다.


마음을 새롭게 다지려면 청소부터 해야겠지...

그런데 곧 자리를 이동할 것이라 이것마져도 손이 가질 않는다.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부터 어깨가 쳐지고 마음은 뛰쳐 나가고 싶으나 가고 싶은 곳이 없는 답답함..


나도 모르는 사이 시나브로 엉망이 되어가고 있다.

삭제 수정 댓글
2012.02.24 21:28:48
안녕하세요!
미니플에서 링크타고 왔습니다.
안녕하세요! 홈피가 심플하니 보기 좋네요^^
제 홈피에도 놀러오세요~
주소는 www.gapsu.co.kr
주소 차암~쉽죠잉~^^!

긍정의 배신

의심에 대한 옹호

게으름에 대한 찬양

 

다들 하나 같이... 역지사지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