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다. 4월의 시작과 4월의 끝은 세상이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이다.

나의 삶도 변화시켜야 겠다. 이젠 좀 더 자신감을 가지고 과감히 살아보자. 실패로 배운 것을 써먹어야지.


나는 종종 크게 실패한 경험이 없어서 더 성장 할 수 있는 기회가 적었다고 생각을 했었다. 실패가 없는 이유는 과감한 도적이 없기 때문인것 같았다. 그러나 막상 실패라는 것을 경험하게 되니 보통 힘든 것이 아니다. 생각을 하면 할 수록 힘들고 그 생각에서 벗어나 지지도 않는다. 상처라는 것이 이런 것이었구나 새삼 느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