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9 목

요즘 삶은 단조롭다.

블로그의 이름이 '이너맨의 삶' 인데... 이너맨이란 닉네임도 잊혀지고... 삶도 느끼지 못한다.

봉인된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