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가 필요했다. 익숙하고 편하지만 이것이 변화와 도전의 때가 아니겠는가?
여러 길이 있었는데 때마침 찾아온 새로운 업무...

기존에 기획서 내용대로 개발만 하면 되었는데...
새로운 일은 어느정도의 비서업무, 문서작성, 이슈 추출, 문제점 해결책 찾기, 약간의 포장?... 등등..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향에서 일을 해야 한다.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 내가 경험해보지 못하고 익숙하지 않는 환경에 서 있다는 것만으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