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들어오는 버스안에서 흘러나온 노래에 눈물을 흘려야 했다.

나도 순수했던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은 왜 이렇게 때가 묻었을까?

앞만 보며 열심히 살았는데...

왜 이렇게 구역질나는 냄새가 날까?

더러워지고 싶었던 것이 아닌데...

무엇이 나를 더럽게 만든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