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갔을 때 그 운치를 잊을 수가 없다.

절도 옛날 그대로 남아 있고 고요하고 무게감있는 시냇물이며 물속으로 들어가려하는 나무 가지와 잎들...

지금은 단풍이 짙게 들었겠지...